카사인 근처에 오시면 조형물을 이용한 간판입니다.

행사 종료 후 버려야 하는데 아까워서 재활용

원래는 한국야쿠르트 하루야채 조형물입니다.

http://carsign.co.kr/xe/board_KKUY89/175483

 

입구에 다가서면 역시 조형물을 재활용한 간판.

농심 콩나물 뚝배기

http://carsign.co.kr/xe/board_KKUY99/175414

입구입니다.

수준 떨어지는 필름은 공짜로 줘도 쓰지 않는다. 네 진심입니다.

입구 좌측벽엔 필름 테스트존입니다.

입구 바닥에는 아스팔트 그래픽으로 환영합니다.

입구 높이가 4미터 입니다.

국내 운행중인 차량은 모두 들어가서 작업이 가능합니다.

유튜브로 용접을 배우고 용접기를 하나 사서 3층으로 직접 꾸몄습니다.

DIY할 만 합니다.

파이프 용접 하나 끝내면 웬지 뿌듯해지고...

골조 세우고 벽체는 단열성이 좋은 우레탄 패널을 이용합니다.

벽체도 세우고, 계단도 설치하고

고소작업대 렌트해서 외부 랩핑을 완성했습니다.

1층 유리창은 내부에서 외부가 보이도록 원웨이비젼 필름으로 랩핑 했습니다.

내부 랩핑인지라 필름은 모두 수성 아크릴 코팅을 했습니다.

팬톤 색상표를 무지 크게 인쇄해서 나중에 색상 찾을 때 도움이 되도록 했습니다.

작업장 층고가 높아 어떤 차량이든 랩핑 가능합니다.

14층 윙바디 차량도 문제 없더군요.

1층 작업장에는 수성 아크릴 액체코팅기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1년 전후 내구성이 필요한 랩핑이나,

부동산 광고 랩핑 같이 단기간 프로모션 랩핑에 사용합니다.

코팅 단가는 낮추고, 얇은 코팅 두께로 라미네이팅에 비해

캘린더 필름의 곡면 시공에도 이상적입니다.

 

1층은 솔벤 프린터가 한켠에 자리합니다.

다른 한켠에는 라미네이터가 자리합니다.

설치할 때 테스트 해보고는 쓸일이 별로 없습니다.

프린터 앞의 테이크업 장치는 카사인이 특허낸 장치로,

7미터에 이르는 체공 시간과 히터로 열을 가해서,

단시간에 필름을 건조하면서 권취하는 장치입니다.

대부분의 업체에서는 인쇄후 후다닥 걷어다

라미네이팅 후 시공을 합니다.

프린터 메이커의 24시간 건조라는 매뉴얼을 철저히 무시한 대가는 시공 후에

하자라는 불량으로 답이 옵니다.

엡손 솔벤트 프린터에 붙이는 벌크잉크공급장치 입니다.

엡손 정품 잉크를 사용하면 좋은데,

문제는 우레탄 코팅을 하면 잉크가 번집니다.

24시간 건조 후에는 우레탄 코팅하면 멀쩡합니다.

그래서 국산 에코솔벤트 잉크를 사용하기 위해 손 좀 봤습니다.

카트리지 안에는 잉크백이 있어

일정 압력이 유지되어 노즐 막힘이 줄어 듭니다.

ICC 프로파일은 아이원 프로 중고로 구매해서 맞추었습니다.

예전에 한분이 포스터프린터에서 프로파일 맞추고 싶다고 빌려줬는데

안된다고 회수 했는데

드라이버만 제대로 잡히면 작동이 되는건데 이해가 안됩니다.

포스터프린트에는 색상 선형화는 가능하지만 프로파일메이커 같은 별도의 프로그램이 필요합니다,

처음에는 잉크테크 잉크를 사용했으나,

지금은 레드자이언트 잉크를 사용합니다.

노즐 막힘에서 너무 차이가 납니다. 레드자이언트는 내가 이 업을 접을 때 까지는 번창하여야 된다.

2층에는 재단할 수 있는 작업대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4M 필름 재단 및 가공이 가능합니다.

알루미늄 프로파일로 뼈대를 세우고, 아연 도금 강판으로 상판을 구성했습니다.

재료비가 많이 들기도 하고, 설계 오류가 있어서 여러번 조립하느라

피똥쌀 뻔 횄습니다.

프로파일, 강판 절곡 4M가 최장입니다.

하부에는 필름을 풀어지는 롤러와 필름 고정을 위해 팬을 여러개 설치하고 LED를 설치 했습니다.

 

이런 식으로 필름 재단을 합니다.

상당히 편합니다.

 

또한 종이 타입 보조테이프 작업도 수월합니다.

종이 타입 보조테이프를 사용하는 업체는 일단 믿으셔도 됩니다.

원가가 비싸지만, 종이 타입 보조테이프를 사용한다 그러면

웬지 믿음이 갑니다.

보조테이프 합지 작업물도 컷팅 합니다.

60인치 돔보 컷팅 가능한 Roland CAMM1 GR-640 컷팅기입니다.

전에는 미마끼, 그라프텍 컷팅기를 사용 했었습니다.

Roland CAMM1 GR-640 컷팅기는 컷팅 정밀도도 우수하고, 사용 편의성도 좋지만,

번들 프로그램이 꽝입니다.

컷팅 프로그램은 외부에서 구매해서 사용합니다.

번들된 컷팅 프로그램은 미마끼게 최고 나은 것 같습니다.

3층은 카사인의 비밀 병기인 우레탄 코팅기와 간이 휴게실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가끔 한가할 때면

창문 열어놓고 소주 음료를 마시고 수면을 취하기도 합니다.

3층 대부분은 우레탄 코팅기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7*3M 공간이 필요합니다.

60인치 필름까지 가로폭에 상관없이 60M 까지 코팅이 가능합니다.

코팅액에 담구는 방식과 스프레이 코팅 2가지 방법이 있는데,

지금은 스프레이 방식으로 변경했습니다.

담구는 방식의 코팅은 다 좋지만 코팅시 실패 확률이 높고,

필름 종류를 따집니다.

즉 점착제에 스트레스를 주는 경우가 많습니다.

스프레이 방식은 코팅 두께가 조절 가능하고,

코팅액 소모가 담구는 방식에 비해 극도로 줄어듭니다.

건조 시간이 짧아지는 건 보너스고,

필름 형태에 상관없이 코팅 가능합니다.

캘린더, 캐스트 필름 상관없이, 저렴한 가격으로 코팅이 가능합니다.

카사인이 캐스트 필름을 사용하고 우레탄 코팅을 해서 랩핑을 하면,

타 업체는 덤핑을 친다고 얘기할 정도입니다.

우리는 혁신이고, 남들은 덤핑인게죠.

우레탄 코팅의 장점은 최종 가격을 낮추는 역할도 하지만,

실상은 품질의 완성도에 있습니다.

고광택, 완벽할 정도의 자외선 차단.

캘린더 필름에 사용하면 평면의 경우 5년 정도 지탱하는게 가능합니다.

물론 보닛이나 지붕같이 햇볕을 많이 받으면 5년은 힘듭니다.

캐스트필름에 사용하면 7년 이상은 기본입니다.

우리가 경험한 최장 기간은 8년 였습니다.

교회 유치원 버스인데

8년 지나서 교회 버스로 변경하기 위해서인데

8년 지난 그때 까지도 멀쩡해서

시공자인 제가 깜짝 놀랐습니다.

우레탄 코팅기에 관해서 설치 요구가 어느정도 있었습니다만

지금까지 지방의 2군데 제외하고는 거절을 했었는데,

굳이 그럴 필요가 없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영업 지역이 겹치지 않는다 그러면

일정 지역에 한군데 업체만 설치하는 것도 고려중입니다.

전국 네트워크 구성이 목표입니다.

공동 구매도 하고 광고도 하면,

경쟁력이 높아질 것 같은데 모르겠습니다.

관심 있으신 분은 전화 통화나 카사인 방문 하셔도 됩니다.